Parashat  BeitModenee  YeladimY  WB  BibleReading

주간성경읽기 | 베이트모든이옐라딤예슈아 | 이번 주 주보

 

 

1)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pdf 주보를 홈페이지에 올렸습니다.

2) 예배 이외의 프로그램들은 잠정적으로 쉬고 있습니다.

3) 예배 시간에도 방역지침을 지키고 있습니다.

4) 어린이용 레위기 교재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5) 코비드 나인틴이 소멸 되도록 기도 합시다.

 


 

Seasons of the Bible

 

2020년 10월 18일 일몰부터  11월 16일 일몰까지 헤쉬반 월입니다.

 

2019년 10월 29일 일몰부터  11월 28일 일몰까지 헤쉬반 월이었습니다.

2018년 10월 9일 일몰부터  11월 8일 일몰까지 헤쉬반 월이었습니다.

2017년 10월 20일 일몰부터  11월 18일 일몰까지 헤쉬반 월이었습니다.

2016년 11월 1일 일몰부터  11월 30일 일몰까지 헤쉬반 월이었습니다.

마헤쉬반이라고 하는 헤쉬반 월은 종교력으로는 8번째 달이고 세속력으로는 2번째 달이다. 마헤쉬반은 악카드어로 마는 달을, 헤쉬반은 여덟을 나타낸다. 마헤쉬반은 일반적으로 29일이지만 로쉬 하샤나가 연기될 경우에는 30일이 된다. 이디오피아의 유대인 공동체는 욤 키푸르부터 50일 후인 마헤쉬반 29일에 축제를 연다. 유월절부터 50일 후인 오순절처럼... 2008년 이스라엘의 크네세트는 이것을 인정했다. 히브리 성경은 왕상 6.38에서 보듯 마헤쉬반을 '불'이라 불렀고 주전 5세기까지 시돈 사람들도 '불' 이라 했다. 이스라엘에서는 마헤쉬반 7일부터 비를 간구하는 내용이 쉬모네에스레에 추가된다. 마헤쉬반 17일까지도 비가 오지 않으면 또 다른 간구가 추가된다.

헤쉬반 월에 일어난 성경 속 사건들

헤쉬반 월에 홍수가 시작되고 다음 해 헤쉬반 월에 홍수가 끝나다.

헤쉬반 월은 창 7.11에서 2월로 묘사된다. 출애굽 이전에는 헤쉬반 월이 2월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노아시대의 홍수는 헤쉬반 월 17일에 시작되었다. 그리고 그보다 7일 전에 노아는 가족과 모든 육축과 함께 방주로 들어갔다. 그리고 창 8.14에 따르면 그 다음 해 헤쉬반 월 27일에 땅이 말랐다. 그래서 방주에서 나올 수 있었다. 노아는 100년 동안 방주를 지었고 1년 하고도 열흘 동안 방주에 있었던 셈이다. 이런 과정을 통해 노아는 인류의 중시조가 되었다.

열왕기상 12장의 남북분단 이야기에서...

에브라임 지파에 속했던 여로보암 1세는 벤야민 지파를 제외한 나머지 10개 지파들로 북 왕국 이스라엘을 건국하고 남 왕국 유다와 대립한다. 여로보암에게 있어 가장 큰 고민은 백성이 하나님께 예배드리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가는 것이었다. 그래서 벧엘과 단에 각각 금송아지를 두고 이것들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올린 신이라 하면서 백성에게 숭배하라고 했다. 그리고 여덟 번째 달 15일에 금송아지에게 제사를 지내라고 했다. 여기서 여덟 번째 달이란 헤쉬반 월을 말한다. 출애굽 이후 가나안 땅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이다. 유월절이 들어있는 달이 첫 달이 되는 것은 출애굽 이후부터 바벨론에 의해 예루살렘이 함락될 때까지 가나안 땅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사용했던 달력에 따른 것이다. 본래 하나님께서 정한 절기인 초막절은 일곱 번째 달 15일에 시작되었다. 하지만 여로보암 1세는 그 절기를 제 마음대로 한달을 늦춘 것이었다. 하나님께서는 유월절을 지킬 형편이 안되는 사람들을 위해서 한달 늦게 제2의 유월절을 가질 수 있게 하셨다. 그러나 이것은 백성이 구원의 반열에서 끊어지지 않게 하려는 배려였다. 하지만 여로보암 2세의 초막절 연기는 자신의 정권을 지키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이었다. 그리고 그 날은 하나님을 섬기는 게 아니라 이미 출애굽 제1년에 정죄된 금송아지를 섬기는 것이었다.

  

 

(2018년  10월 10일 월삭기도회 후에 페북에 쓴 글.

헤쉬반 월 1일 아침입니다. 헤쉬반 월은 종교력으로 8번째 달이고 세속력으로는 2번째 달입니다. 오늘 우리는 월삭기도회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왕상 12장에 기록된 여로보암 1세의 못된 행적을 돌아보았습니다. 여로보암 1세는 에브라임 지파 사람으로 요셉의 후손이요 여호수아와 같은 씨족입니다. 그러나 그는 초막절을 없애고 그 다음 달인 헤쉬반 월 15일에 금송아지를 섬기는 절기를 만들었습니다. 북 왕국 이스라엘 사람들이 남 유다에 있는 성전에 가서 초막절을 지키는 것을 방해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소위 국가 안보를 위해서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바벨론 포로기 전인 왕정시대에 이미 종교력을 버리고 세속력을 썼다고 합니다. 이게 여로보암 1세로 부터 시작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해봅니다.

언젠가 서울명성교회에 가서 예배 드릴 때 기도 시간에 살짝 눈을 떠서 강단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때 김삼환 목사는 뭐가 그리 바쁜지 강단을 분주하게 오가며 누구를 부르고 무슨 지시를 내리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 양반이 예배 시간에 왜 저럴까... 예배를 우습게 알면 하나님께 한 방 먹습니다. 그 교회 교인이 그럽디다. “예배 시간에 흰 옷을 입고 지게를 지면서 종의 퍼포먼스를 하면 뭐 합니까? 자기 스스로 대통령 급이라고 말하는데... 전세 산다고 소박하다 하는데, 40억 짜리 별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가 알기에도 명성교회의 출발은 순수였다. 내가 아는 김삼환 목사는 순수했다. 설교가 순수했고 목회가 순수했으며 교인들이 순수했다. 나도 이게 좋아 몇 번 그 교회에 놀러간 적이 있다. 교역자들이 족구를 하며 친교를 다졌고 심지어 교역자들이 화장실 청소까지 했다. 김삼환 목사와 몇 번 대화를 나누었는데 비록 고급진 단어를 쓰진 못했지만 질박한 순수함은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언젠가 필리핀 마닐라에 갔더니 아는 선교사가 김삼환 목사 이야기를 해 주었다. 가끔 마닐라에 와서 필리핀 주재 한인 선교사들을 초청해서 애로사항을 듣고 후하게 대접해 준다는 것이었다. 이게김삼환 목사의 세계 나들이 시작이었나 보다. 명성교회 부목사로 있다가 다른 교회 담임 목사로 간 경우에는 김삼환 목사가 그 교회에 가서 일주일 동안 부흥회를 인도해 준다고 했다. 이 주일도 해준 경우가 있다고 한다. 김삼환 목사가 한번 다녀가면 교인이 엄청 늘었다고 한다. 그의 행동이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한 전국 장로회가 조직되면서 명성교회가 좀 이상해 지고 김삼환 목사의 발걸음도 이상해 졌다. 사실 이 전국 장로회 조직은 김영삼의 대통령 당선을 전후하여 가장 활발했다. 이후 김대중, 노무현 때 잠잠하다 노무현 말기에 다시 활발해 지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김삼환 목사는 과도한 활동을 하기 시작했다. 가는 곳마다 경호원들이 따라 붙고 그가 차에서 내리면 밭밑에 레드 카페트가 깔린다는 것이었다. 이때부터 그의 설교에서 거짓말이 슬슬 나오기 시작했다. 명성교회가 부동산을 많이 사서 장학관을 만들었다고 한다. 시골 목회자 자녀들이 서울이나 도청 소재지 등으로 유학을 하게 되면 거주 문제로 곤란이 컸다. 그래서 많은 목사들이 명성교회에 장학관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이로 인해 전국에 명성교회 명의의 장학관이 생겨났다. 제주도의 이기풍 기념관이 운영란에 봉착하자 명성교회는 이걸 사들여 수양관으로 만들었고 안동 성소병원도 사들였다. 하지만 치악산 기슭에 있는 명성수양관 부지가 넓어서 골프장을 지을까 한다니... 나는 명성교회가 비자금으로 수구정치세력을 도왔을 거라는 생각도 해본다. 명성교회를 점령한 수구정치세력이 그를 통해 한국교회를 움직여서 정권 탈환을 시도하고 있지는 않을까... 한국교회가 명성교회와 함께 침몰하는 일은 없겠지만 한국교회의 개혁을 위해 명성교회는 정치에서 떠나고 부동산에서 손을 떼야 한다. 이것이 순수를 회복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 즈음에 나는 정부에서 명성교회에다 영빈관을 만들라고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후 클린턴, 부쉬 등이 명성교회를 방문했고 그 곳 영빈관에 머물렀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데 전두환까지 방문했다고 한다. 전두환은 기독교인이 아니다. 다만 대구를 중심으로 성장한 경상도 사람이다. 김삼환 목사도 대구를 중심으로 성장한 경상도 사람이다. 내 생각에는 대구 경북을 기반으로 하는 수구정치세력이 귀가 얇은 김삼환 목사를 꼬드겨 이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명박 치하에서 김삼환 목사는 한국교회의 대표적 인물로 부상되었다. 심지어 그는 WCC가 뭔지도 모르면서 부산총회준비위원장을 맡았고 여기에 당시 박근혜 대통령을 참석시키기 위해 무진 애를 썼다. 이후 내가 보기에 그는 자신이 기독교의 대통령이 된 것 같은 허세를 부렸다.

헤쉬반 월의 역사

11일

주전 2105년 므두셀라가 969세로 죽다. 주전 1553년 라헬이 아기를 낳다가 죽다.

15일

여로보암 1세가 초막절을 헤쉬반 월 15일로 바꾸고 우상숭배를 시작하다. 주전 165년 모딘에서 마카비 혁명을 일으켰던 마티야후가 죽다.

17일

주전 2105년 대홍수가 시작되다. 노아와 그 가족이 방주로 들어가다. 솔로몬 성전이 완성되었으나 다음 티슈리 월까지 사용하지 않았다.

27일

주전 2104년 대홍수가 끝나다. 창 8.14..


2020년 9월 18일 일몰부터  10월 18일 일몰까지 티슈리 월입니다.

2020년 9월 18-27일은 다른 사람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아흐레입니다.

2020년 9월 27일 일몰부터 24시간은 속죄일로 금식일입니다.

2020년 10월 2일 일몰부터 10월 9일 일몰까지 초막절입니다.

2020년 10월 8일 일몰부터 메시야 대망의 호샤나 라바입니다.

2020년 10월 2일은 우리의  한가위입니다.

2020년 10월 4일은 우리 교회의 추수감사절입니다.

2020년 10월 9-10일은 제8일의 회중의 날, 심하토라의 날입니다.

2019년 9월 29일 일몰부터  10월 29일 일몰까지 티슈리 월이었습니다.

2018년 9월 9일 일몰부터  10월 9일 일몰까지 티슈리 월이었습니다.

2017년 9월 20일 일몰부터  10월 20일 일몰까지 티슈리 월이었습니다.

2016년 10월 2일 일몰부터  11월 1일 일몰까지 티슈리 월이었습니다.

 

유대인들은 말하기를 티슈리 월 1일은 창조의 6일 중 마지막 날이라 한다. 그러니까 창조의 1일은 엘룰 월 25일이 되는 셈이다. 엘룰 월은 29일이 들어 있으니 창조의 6일이란 엘룰 월 25, 26, 27, 28, 29, 그리고 티슈리 월 1일이 되는 것이다. 창조의 5일에서 6일로 넘어갈 때 히브리력으로는 한 해가 넘어가는 것이다. 2018년 9월 9일 일몰에 히브리력 5779년이 시작된 것이지... 유대인들은 티슈리 월 1일에, 또는 창조의 마지막 날에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셨다고 하고 또한 아브라함이 그의 아들 이삭을 모리아 산에서 하나님께 바쳤다고 주장한다.

이번에도 우리는 창조의 6일을 묵상하기 위해 피정의 시간을 가졌다. 강원도 인제에 있는 방태산 자연휴양림에서 2박 3일을 보낸 것... 생후 16개 월 된 이하율 군도 참석했다. 이후 모든이교회는 사람에게 용서를 구하는 일을 하라고 선포했다. 그래야 티슈리 월 10일에 오는 욤 키푸르, 즉 속죄일에 하나님께서 우리를 용서해 주시기 때문이라고... 유대인의 주장이지만 유익하므로 따라 해도 나쁠 게 없다!

금년 속죄일, 즉 티슈리 10일, 즉 2018년 9월 19일에 놀라운 일이 있었다. 평양을 방문한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인 김정은과 함께 불가침 협정과 비핵화 협정을 선포하고 이것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시민들 앞에서 직접 공표한 것이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80년 된 신사참배의 죄를 용서해 주신 것인가? 그리고 이 두 사람은 그 다음 날 함께 백두산 장군봉과 천지에 가서 두 손을 높이 들고 민족의 협력을 약속했다.

이후 초막절 시작일에 문재인 대통령은 뉴욕에서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를 만나서 종전선언과 북한의 비핵화 의사를 전달하고 아울러 이것을 유엔 총회에서 선포했다. 많은 사람들이 남북한의 평화선언을 축복했다.

모든이교회는 초막절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난 후 부터 초막절에 들어 있는 일요일을 추수감사주일로 지켜 오고 있다. 게다가 초막절은 우리의 추석과 겹치기도 한다. 그래서 금년은 9월 30일 주일을 추수감사주일로 지킬 예정이다. (2018. 9. 28. 금요일)

추수감사주일의 말씀(시 136편) - 영원한 감사를 드립니다.

[1] 여호와께 감사하라 그는 선하시며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 신들 중에 뛰어난 하나님께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3] 주들 중에 뛰어난 주께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4] 홀로 큰 기이한 일들을 행하시는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5] 지혜로 하늘을 지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6] 땅을 물 위에 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7] 큰 빛들을 지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8] 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9] 달과 별들로 밤을 주관하게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0] 애굽의 장자를 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1] 이스라엘을 그들 중에서 인도하여 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2] 강한 손과 펴신 팔로 인도하여 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3] 홍해를 가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4] 이스라엘을 그 가운데로 통과하게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5] 바로와 그의 군대를 홍해에 엎드러뜨리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6] 그의 백성을 인도하여 광야를 통과하게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7] 큰 왕들을 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8] 유명한 왕들을 죽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19] 아모리인의 왕 시혼을 죽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0] 바산 왕 옥을 죽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1] 그들의 땅을 기업으로 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2] 곧 그 종 이스라엘에게 기업으로 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3] 우리를 비천한 가운데에서도 기억해 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4] 우리를 우리의 대적에게서 건지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5] 모든 육체에게 먹을 것을 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26] 하늘의 하나님께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티슈리는 아카드 어로 '시작하다'란 뜻이다. 이스라엘의 세속 달력으로는 첫 번째 달이지만 종교력으로는 일곱 번 째 달이 된다. 가을에 속한 달로 모두 30일이다. 그레고리언 달력으로는 9-10월에 든다. 포로기 이전에 기록된 성서에는 '에타님' 월이라 했다. 왕상 8.2 참고.  Edwin R. Thiele에 따르면, 고대 이스라엘 왕국은 니싼 월에 시작하는 종교력을 사용했으나 유다 왕국은 티슈리 월에 시작하는 세속력을 사용했다고 한다. 티슈리 월을 기점으로 한 해가 시작되고 안식년과 희년도 구분한다.

로쉬 하샤나로 시작해서 욤 키푸르로 끝나는 열흘을 히브리어로 야밈 노라밈, 즉 근신의 날들이라고 한다. 이 기간에 내면을 성찰하고 지난 해에 지은 죄들을 생각하고 욤 키푸르 이전에 이를 회개해야 한다. 근신의 날들은 기본적으로 다음과 같은 전제가 있다. 하나님께서는 생명책에 우리의 이름을 기록해 두시고 어떤 사람을 살리실지 어떤 사람을 죽이실지 결정하신다. 즉 다음 해에 어떤 사람에게는 좋은 삶을, 어떤 사람에게는 나쁜 삶을 주시기 위해 결단하신다는 말이다. 이 결단에 따라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되는 일이 바로 로쉬 하샤나 때에 일어 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가 어떻게 로쉬 하샤나를 보내느냐에 따라 하나님께서 마음의 결정을 돌이키실 수가 있다.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여 그 결정을 바꿀 수 있게 하는 것은 우리의 회개와 기도와 선행이다. 선행은 구제를 말한다. 이를 히브리어로 테쉬바, 트필라, 쩨다카라고 한다. 하나님께서 결정하셔서 새롭게 작성된 생명책은 욤 키푸르 때 인봉된다. 그러므로 유대인들은 근신의 날들에 “좋은 한 해가 되도록 당신의 이름이 생명책에 기록되기를 바랍니다”고 인사를 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로쉬 하샤나 때에 작년에 관계가 좋지 않았던 사람들과 화해를 시도한다. 탈무드는 욤 키푸르 때는 사람이 하나님께 지은 죄만 용서받을 수 있다 한다. 사람에게 지은 죄는 욤 키푸르 이전에 당사자를 찾아가서 해결해야 한다.

‘카파로트’라는 관습이 있다. 정통파 유대인들은 지금도 이 관습을 따른다. 욤 키푸르 직전 아침에 살아있는 가금류를 머리 위에 올려 흔들고 죄를 용서받기 위한 제물로 삼는다. 제물로 바쳐진 이 가금류는 그 고기를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준다. 가금류 대신에 돈이 든 가방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근신의 열흘 가운데 세째 날부터 아홉째 날까지는 일을 할 수가 있다. 물론 샤밭과 겹치는 날은 아니다. 이런 샤밭을 ‘샤밭 슈바’ 즉 돌아온 샤밭이라고 해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티슈리 3일, 즉 로쉬 하샤나 둘째날 다음날은 게달리아의 금식일이라고 한다. 이 날은 근신과 상관이 없다. 그 밖의 날들은 평상시 같이 행동하되 경건함을 유지한다.

욤 키푸르는 유대인들에게 있어 1년 중 가장 중요한 날이다. 아무리 종교적이지 않은 유대인이라도 이 날 만큼은 회당에 온다. 욤 키푸르는 티슈리월 10일이며 레위기 23장 26절에 근거한다. 욤 키푸르는 속죄절이란 의미다. 근신의 날들에 행한 행위에 따라 하나님께서 결정하신 바가 욤 키푸르 때 실천되는 것이다. 당연히 사람들 사이의 문제는 이 날 이전에 해결이 되었어야 한다.

욤 키푸르는 완벽한 샤밭이라서 일할 수 없다. 이 날은 먹지도, 마시지도 못한다. 25시간의 금식이 욤 키푸르 직전 저녁부터 시작하여 욤 키푸르 밤까지 계속되는 것이다. 탈무드는 욤 키푸르 때 해야 할 일들을 몇가지 더 제시한다. 몸을 씻거나 목욕을 할 수 없고, 몸에 화장을 하거나 향수나 기름을 바를 수 없다. 가죽신을 신어도 안되고 성관계를 가져도 안된다. 그러나 생명이나 건강에 현저한 위협이 있을 때는 이런 규제가 완화된다. 아홉살 아래의 어린이들과 아이를 낳은지 3일이 되지 않은 여자들은 금식하지 않는다. 환자들은 의사나 랍비의 권고에 따른다. 욤 키푸르 때는 대부분의 시간을 회당에서 보내야 한다. 정통파 회당에서는 오전 8-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예배를 드린다. 그리고 귀가해서 낮잠을 자고 오후 5-6시에 다시 회당에 와서 해가 질 때까지 예배들 드린다. 예배가 끝날 때 ‘테키아 그돌라’ 형식으로 쇼파르를 분다. 욤 키푸르 때는 하얀색 옷을 입는데 이것은 이사야 1장 18절 처럼 우리 죄가 사해져 눈과 같이 희게 된다는 의미다. 수의를 입기도 한다.

욤 키푸르 예전은 참으로 다양하고 많은 기도문이 있다. 이 기도문을 ‘마흐쪼르’라고 부른다. 욤 키푸르가 시작되는 저녁 예배를 ‘콜 니드르’라고 하는데 ‘콜 니드르’라는 기도문으로 시작하기 때문이다. 콜 니드르는 ‘모든 서약’이란 의미다. 유대인들은 이 한 해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삶을 살도록 간구한다. 예배를 인도하는 사람은 “내가 이 시험을 통과하면 다음 여섯달 동안 매일 기도하겠습니다”라고 한다. 욤 키푸르 때는 쉬모네에스레이(아미다)를 사용한다. 기도는 모두 복수형을 사용하는데 공동체의 죄를 사함 받기 위한 것이다. 죄의 고백은 짧고 일반적인 형식의 ‘아쉬암누’와 길고 특별한 형식의 ‘알 헤트’ 두 가지 종류가 있다. 기도 중간 중간에 용서를 비는 문구를 넣는다. 욤 키푸르 때의 고백 기도는 종교 의식적인 것보다는 ‘라숀 하 라’라고 하는 ‘말로 범한 죄’를 다룬다.

욤 키푸르는 1시간 동안 진행되는 ‘네일라’라고 하는 예배로 끝난다. 이 예배 때 토라 두루마리가 있는 아크를 열어 두며 참석자들은 모두 일어선다. 기도하는 소리는 자포자기의 톤이다. 그리고 모든 문을 닫는데 욤 키푸르가 끝나기 전에 하나님께로부터 좋은 말씀을 듣고자 함이다. 욤 키푸르가 끝나면 닷새 후에 시작되는 수꼬트 준비를 시작한다.

수꼬트는 티슈리 15일에 시작한다. 욤 키푸르 5일 후다. 수꼬트는 변화가 심했던 절기이며 아주 즐거운 의미를 지닌 절기다. 수꼬트를 ‘쯔만 심크하테이누’라 하는데 ‘우리들의 즐거운 절기’란 의미다. 수꼬트는 7일 동안 진행된다. 수꼬트에 이어지는 ‘쉐미니 아쩨레트’와 ‘심크하트 토라’라는 이틀의 절기는 별개의 절기이지만 유대인들은 대개 수꼬트의 부분으로 생각한다. 수꼬트는 ‘초막들’이란 뜻이다. 초막은 이 절기에 임시로 들어가서 사는 조그만 건물이다. 수꼬트의 원형은 이스라엘 백성이 시내 광야에서 세웠던 성막이다.

수꼬트는 페싹이나 샤브오트와 마찬가지로 시내광야 생활에서 생긴 절기로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 아울러 ‘하그 하아시프’ 즉 추수감사절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수꼬트 절기의 근거는 레위기 23장 33절이다. 수꼬트의 첫날과 그 다음날은 일을 하지 못한다. 나머지 날들에는 일할 수 있다. 일할 수 있는 날들을 ‘콜 하모에드’라 하는데 페싹에서도 이런 날들이 있다. 수꼬트에 유대인들은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생활을 할 때 들어가 살았던 초막을 생각하면서 조그만 초막을 지어 거기 들어가 산다. 초막을 ‘수카’라고 한다. 사람들은 수카에 들어가 거친 음식을 먹는다. 날씨나 건강에 문제가 없으면 될 수 있는대로 수카에서 먹고 잔다. 수카는 최소한 세개의 벽이 있게 만들어서 바람에 날려가지 않게 한다. 크기는 어떠해도 상관이 없다. 지붕은 땅에서 자란 식물을 얹어 만드는데 나무가지나 대나무 가지나 콩가지를 사용한다. 비가 들어올 수 있게 드믄드믄 배치한다. 그래야 수카에서 밤하늘의 별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빛이 많이 들어오지 않게 만든다. 수카에 여러 장식을 붙일 수도 있다.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만들 수도 있다.

수꼬트에는 ‘아르바 미님’이라고 하는 네가지 물품이 사용된다. 에트로그(감귤), 룰라브(종려나무), 아라바(버드나무), 하다스(은매화나무)다. 이것들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서 기뻐하며 뛰노는 것이다. 종려나무 가지 하나, 버드나무 가지 둘, 은매화나무 가지 셋, 즉 여섯 가지를 묶고 감귤 하나는 따로 들고 축제를 벌이는 것이다. 축제를 인도하는 사람은 축복을 하면서 네가지 물건을 동쪽, 남쪽, 서쪽, 북쪽, 위, 아래로 흔든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어디에나 계신다는 의미이다. 이 네가지 물건은 예배 때에 ‘할렐’이란 기도를 할 때도 사용이 된다. 토라가 낭송될 때 이것을 흔들기도 한다. 이때 ‘호샤 나’라고 말하는데 “우리를 구원하소서”란 의미다. 수꼬트 일곱째날은 일곱번 도는데 이것은 수꼬트의 일곱째 날이 호샤나 라바(큰 호샤나)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수꼬트가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예수님께서 바로 수꼬트에 태어나셨고, 또한 수꼬트에 예루살렘 성전에 들어가셔서 성전 정화 작업을 하셨기 때문이다. 이것은 바로 예수께서 유대적으로 메시야이심을 나타낸다.

티슈리 22일, 즉 수꼬트의 일곱째날 다음날은 쉐미니 아트쩨레트 절기다. 이스라엘에서는 이날을 ‘심크하트 토라’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이스라엘 밖에서는 쉐미니 아쩨레트 다음날을 심크하트 토라 절기로 지킨다. 아뭏든 이 두 날은 수꼬트의 연장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정확하지 않은 생각이다. 쉐미니 아쩨레트는 그 나름의 의미가 있는 절기이며 수꼬트와는 다른 성격을 갖는다. 쉐미니 아쩨레트는 ‘여덟번째 날의 회중’이란 의미다. 랍비문학에 따르면 이 절기는 다음과 같은 의미가 있다. 하나님은 주님이 되신다. 그 주님은 우리를 유한한 시간 속으로 초대하셨다. 우리가 떠날 시간이 되면 그 분은 하루 더 묵으라고 말씀하신다.유대인들의 연간 토라 읽기는 쉐미니 아쩨레트에 끝난다. 하지만 토라의 마지막 부분을 읽자마자 토라의 첫부분, 즉 창세기 1장으로 돌아 간다. 토라는 결코 끝남이 없다. 이날 회당에서는 토라 두루마리를 들고 돌면서 기뻐하며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춘다. 될 수 있는대로 많은 사람들이 토라 두루마리를 들고 도는 일에 참여케 한다. 이것을 ‘심하 토라’ 즉 ‘토라를 즐거워 함’이다.

 

티슈리 월의 역사

1-2일

로쉬 하샤나. 주전 3760년 탈무드에 따르면 하나님께서 이 날 아담과 하와를 창조하심. 아브라함이 모리아에서 이삭을 바침.

3일

금식일 (안식일인 경우 4일에 금식함.) 주전 582년 게달랴가 살해 당함.

8일

주전 826년 14일 동안의 솔로몬의 제사가 시작되다.

10일

속죄일 (욤 키푸르) 주전 1313년 모세가 시내산에서 마지막으로 내려 오다.

15-21일

초막절 (수꽅), 21일은 호샤나 라바. 호샤나 라바의 날 예수님이 새끼 나귀를 타시고 예루살렘이 입성하신 것으로 추정함. 예수님이 탄생하신 날도 이 날로 여겨지며 재림하실 날도 이 날이 아닐까 함.

22-23일

쉐미니 아트쩨레트 및 심하 토라.

   

2019년 8월 31일 일몰부터  9월 29일 일몰까지 엘룰 월이었습니다.

2018년 8월 11일 일몰부터  9월 9일 일몰까지 엘룰 월이었습니다.

2017년 8월 22일 일몰부터  9월 20일 일몰까지 엘룰 월이었습니다.

2016년 9월 3일 일몰부터  10월 2일 일몰까지 엘룰 월이었습니다.

 

.

엘룰 월은 오늘의 유대력으로는 열 두 번쨰 달이지만 출애굽 시대 부터 사용한 히브리 종교력으로는 여섯 번째 달이 된다. 엘룰 월은 여름에 속한 달로 생각하고 날 수는 모두 29일 이다. 우리 달력으로는 8-9월에 들어 있다. 엘룰은 아카디아 어로 '추수'라는 의미라고 한다.

유대 전통에서 엘룰 월은 로쉬 하 샤나, 즉 유대 신년과 욤 키푸르, 즉 속죄일을 준비하는 회개의 달이다. 엘룰이란 단어는 그 어근이 '조사하다'와 같다. 그래서 엘룰 월에 내가 지은 죄를 조사한다면 명실상부한 엘룰 월을 보낼 수 있다. 탈무드는 엘룰이 아가 서 6장 3절 상반절의 앞 글자 넷을 모아 놓은 것이라고도 한다. 알렢, 라메드, 바브, 라메드.

Ani L'dodi V'dodi Li.

엘룰 월에는 첫날 부터 로쉬 하 샤나 전 날까지 안식일을 제외한 모든 날을 시작할 때, 그러니까 일몰에 쇼파르를 분다. 이것은 사람의 영을 깨우고 로쉬 하 샤나와 욤 키푸르를 준비하라는 의미다. 엘룰 월에는 다른 사람들에게 용서를 빌러 다니기도 한다. 그리고 매일 아침 해가 뜨기 전에 엘룰의 셀리코트 즉 기도를 한다. 그리고 존경했던 사람들의 무덤을 찾아 가서 그들을 추억한다.

특히 엘룰 월 25일에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기 시작하셨다고 믿는다. 그러므로 엘룰 월 29일에 동물을 창조하셨다. 따라서 엘룰 월을 기준으로 동물들은 한 살을 더 먹는다. 인간은 창조 6일째인 티슈리 월 1일에 창조되었다. 그러므로 티슈리 월에 인간은 한 살을 더 먹는다.

 

탐무즈 - 아브 - 엘룰 - 티슈리

유대력은 탐무즈 월 다음에 아브 월아브 월 다음에 엘룰 월엘룰 월 다음에 해가 바뀐 티슈리 월이 온다탐무즈 - 아브 - 엘룰 - 티슈리… 이런 이름들은 유대인들의 바벨론 포수 이후에 붙여 졌다그런데 탐무즈가 수메르 지역에서 가장 유명했던 신의 이름이란 걸 알고 깜짝 놀랐다어째서 유대인들은 십계명에도 불구하고 탐무즈란 이름을 하나의 월의 이름으로 삼았던 것일까…

그러나 이런 의문은 유대인들의 경건의 전통에서 자연스럽게 이해될 수 있었다그들은 아브 월 9일을 가장 슬픈 날로 여긴다왜냐하면 주전 586년 이 날 예루살렘 성전이 바벨론 군대에 의해 무너졌고 이후 그들의 바벨론 포수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다참고로스룹바벨에 의해 회복되고 헤롯에 의해 중건된 예루살렘 성전은 주후 70년 같은 날 로마 군대에 의해 무너졌다어쨌든 유대인들이 바벨론에 잡혀와 보니 탐무즈 신을 섬겨야 하는 입장이 되고 말았다그런데 다행히바벨론은 유일신의 사회는 아니었다.

유대인들은 바벨론에서 자신들의 신앙을 지키기 위해 토라 두루마리를 만들기 시작했다그리고 회당을 만들고 나름의 절기를 만들었다이때 탐무즈 - 아브 - 엘룰 - (새해의티슈리란 이름을 붙였다가나안 땅에서 그들의 새해는 아빕 월에 시작되었다그런데 남의 땅에서 살다보니 새해 첫달도 바뀌게 된 것이었다유대인들은 여기에 의미를 부여하고 후대를 위한 교육자료로 삼았다.

탐무즈즉 우상을 섬기다가 아브 월 9일을 맞아 요 모양 요 꼴이 되었으니 엘룰 월에 회개를 하자특히 아가 서 6 3절을 생각하자이 구절의 전반절은 히브리어로 네 개의 단어로 되어 있는데 그 첫 글자를 따오면 알렙라메드바브라메드… 이것을 붙여 읽으면 ‘엘룰’이다따라서 엘룰 월에는 우리를 사랑하고 계시는 하나님께 돌아가자는 것이다그래서 유대인들은 아브 월 9일 다음 날부터 엘룰 월까지 7주 동안 ‘므나켐 아브’ 즉 ‘아브의 위로’란 이름으로 경건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이때 회개의 시간을 가지며 신앙의 어른들을 찾아 뵙고 그 어른이 돌아가셨다면 무덤에 가서 추모를 한다이렇게 하면 어느새 엘룰 월 25일이 찾아 온다이때부터 6일 동안 창조의 일주일을 보낸다그러면 티슈리 1일이 되고 새해를 맞는 것이다전통적으로 유대인들은 티슈리 1일에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셨다고 믿었다창조의 6일이다아울러 이 날 아브라함이 모리아에서 이삭을 바쳤다고 주장한다결국 새로운 삶이 시작된다는 말이다이 새로운 삶은 티슈리 10일 욤 키푸르즉 속죄일에 하나님의 용서와 함께 확정되고 초막절과 함께 완성된다참으로 대단한 콘티요 스크립트 아니겠는가… 절기를 이용해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유대인의 지혜는 참 대단하고 또한 부러운 것이다이것을 우리 교회의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엘룰 월의 역사

1일

주전 1313년 모세가 시내산 꼭대기에 세 번째로 올라 갔다. 주전 520년 선지자 학개가 제2 성전을 다시 지으라고 명령 했다.

10일

주전 2105년 노아가 까마귀를 놓아 주다.

17일

주전 2105년 노아가 비둘기를 놓아 주다.

23일

주전 2105년 비둘기가 올리브 잎을 물고 노아에게 오다.

25일

주전 335년 예루살렘 성벽이 다시 건축 되다.

 

2020년 7월 21일 일몰부터  8월 20일 일몰까지 아브 월이었습니다.

2020년 7월 29일 일몰부터  7월 30일 일몰까지 티샤 브 아브였습니다.

2019년 8월 1일 일몰부터  8월 31일 일몰까지 아브 월이었습니다.

2019년 8월 9일 일몰부터  8월 10일 일몰까지 티샤 브 아브였습니다.

2018년 7월 12일 일몰부터  8월 11일 일몰까지 아브 월이었습니다.

2018년 7월 20일 일몰부터  7월 21일 일몰까지 티샤 브 아브였습니다.

2017년 7월 23일 일몰부터  8월 22일 일몰까지 아브 월이었습니다.

2017년 7월 31일 일몰부터  8월 1일 일몰까지 티샤 브 아브였습니다.

2016년 8월 4일 일몰부터  9월 3일 일몰까지 아브 월이었습니다.

 

아브 월은 출애굽기에 따른 달력으로는 니싼 월로부터 5번쨰 달이고, 현재 이스라엘에서 사용하고 있는 달력으로는 티슈리 월로부터 11번째 달입니다. 아브 월은 유대인들에게 가장 비극적인 달입니다. 아브 월 1일에 대제사장 아론이 죽었고(민 33.38), 제 1,2 성전이 같은 날 즉 아브 월 9일, 티샤 브 아브에 파괴 되었기 때문입니다. '아브'란 단어는 바벨론어인 것 같은데 주후 3세기에 기록된 탈무드에 아브란 말이 실려 있습니다. 하지만 성경에는 아브 월이란 말이 없습니다.

아브 월은 여름에 들어있으며 모두 30일입니다. 우리 달력으로 아브 월은 7-8월에 옵니다. 바벨론 탈무드의 'Taanit 29a'에 따르면 "우리가 아브 월에 들어 서면 기쁨이 사라진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아브 월 9일까지 가장 슬픈 역사를 생각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바로 티샤 브 아브, 즉 예루살렘 성전이 파괴된 것을 상기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티샤 브 아브는 탐무즈 월 17일의 금식과 함께 시작된 '3주간의 슬픔의 기간' 중 가장 슬픈 날이 됩니다. 당연히 성전이 파괴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3 주간은 결혼식이나 각종 파티가 금지됩니다. 미쉬나는 탐무즈의 금식을 스가랴 선지자의 말(슥 8.19)에 따라 넷째 달의 금식이라고 합니다. 금식은 당연히 회개를 위한 것이지요. 이스라엘 백성이 우상숭배의 죄에 빠졌던 것을 회개합니다. 4째 달과 다섯째 달 사이의 기간은 정통파 유대인들에게 각성의 시간이 됩니다. 탐무즈 17일부터 아브 9일까지 '베인 하 메짜림'이라고 하는데 애가 1.3에 근거합니다. 성전이 파괴된 것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가장 큰 슬픔이기 때문입니다.

티샤 브 아브 다음 날부터 엘룰 월까지 7주간을 '위로의 7주간(쉬바 드느켐타)라고 합니다. 이 주간의 하프타라는 이스라엘 백성의 영광과 관련한 구절들이 선택됩니다. 그리고 이때를 가리켜 Menachem Av라고도 합니다. 아브의 위로, 즉 아버지의 위로란 뜻입니다. 회당에서의 파라샤트는 토라 파라샤트의 내용과 관련한 하프타라를 선택하지만 슬픔의 3주간에는 징벌과 관련한 내용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그리고 '로쉬 하샤나'까지의 7주간의 위로는 결국 욤 키푸르 직전의 안식일에서 절정을 이룹니다. 회개를 한다는 말입니다. 민수기의 마지막 두 파라샤트들, 즉 맡토트와 마세이는 슬픔의 3주간 동안 항상 읽습니다. 이것들을 읽으면서 하나님의 약속을 다시 생각합니다. 그 약속은 우리에게 결국 이루어 질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믿는 겁니다.

므나킴 아브를 알렙 베트의 위로라고도 합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성전 파괴에 대해 말하면서 아울러 애가 서를 기록했습니다. 애가 서는 히브리어 알파베트, 즉 알렙베트의 순서대로 기록되었습니다. 시편 25, 34, 37, 119, 잠 31 등 처럼.... 두루마리는 5개의 섹션으로 되어 있습니다. 페레킴. 처음 2장의 구절들과 마지막 2장의 구절들은 그 첫 글자가 알렙베트의 순서대로 기록되었습니다. 가운데의 장들의 구절들은 알렙베트의 순서를 3번 연거푸 사용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히브리 문자의 이런 배열을 하나님의 계시라고 보았습니다.

슬픔의 3주간에서 가장 슬픈 날인 '티샤 브 아브'에는 25시간 금식을 합니다. 그리고 예레미아 애가 서를 회당 예배 때 사용합니다. 이 예전을 '키노트'라고 부릅니다. 이것도 역시 알렙베트 순서로 되어 있습니다. (바벨론 탈무드 Bava Batra 14b) 그러나 아무리 슬퍼도 하나님 앞에서 위로가 없는 슬픔은 없습니다. 티샤 브 아브 직후에 오는 안식일을 '샤밭 나카무'라고 하는데 위로의 안식일이란 뜻입니다. 이때 하프타라로 사 40.1-27을 읽습니다. 나카무 나카무 아미... 위로하라 위로하라 내 백성을...

신명기를 '미쉬네 토라'라고 합니다. 토라를 다시 이야기 한다는 의미입니다. 민수기의 마지막 부분을 읽고 신명기를 읽는데 이것은 토라를 다시 대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토라의 세계가 다시 오기를 기다리는 것입니다.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파괴된 성전이 살아있는 성전으로, 즉 예슈아 하 마쉬아흐로 우리에게 재건이 된 것입니다. 그는 바로 하나님의 어린 양입니다. 계 21.22-23.

 

"하나님이 갈대아 왕의 손에 그들을 다 넘기시매 그가 와서 그들의 성전에서 칼로 청년들을 죽이며 청년 남녀와 노인과 병약한 사람을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였으며 또 하나님의 전의 대소 그릇들과 여호와의 전의 보물과 왕과 방백들의 보물을 다 바벨론으로 가져가고 또 하나님의 전을 불사르며 예루살렘 성벽을 헐며 그들의 모든 궁실을 불사르며 그들의 모든 귀한 그릇들을 부수고  칼에서 살아 남은 자를 그가 바벨론으로 사로잡아가매 무리가 거기서 갈대아 왕과 그의 자손의 노예가 되어 바사국이 통치할 때까지 이르니라 이에 토지가 황폐하여 땅이 안식년을 누림 같이 안식하여 칠십 년을 지냈으니 여호와께서 예레미야의 입으로하신 말씀이 이루어졌더라. (대하 36.17-21)"

 

아브 월의 역사

1일

주전 1237년 대제사장 아론이 죽다. 주전 513년 에스라와 그의 일행이 예루살렘에 도착하다.

7일

주전 586년 느부갓네살과 그의 군대가 제1 성전이 침입하다. 주후 67년 로마군에 의해 포위된 예루살렘에서 내란이 일어나고 화재가 발생하여 굶어 죽는 사람들이 생기다.

9일

주전 586년과 주후 70년 같은 날 바벨론군과 로마군에 의해 성전이 파괴되다.

10일

주후 70년 성전 화재가 진압되다.

   

2020년 6월 22일 일몰부터  7월 21일 일몰까지 탐무즈 월이었습니다.

2019년 7월 3일 일몰부터  8월 1일 일몰까지 탐무즈 월이었습니다.

2018년 6월 13일 일몰부터  7월 12일 일몰까지 탐무즈 월이었습니다.

2017년 6월 24일 일몰부터  7월 23일 일몰까지 탐무즈 월이었습니다.

2016년 7월 6일 일몰부터  8월 4일 일몰까지 탐무즈 월이었습니다.

 

탐무즈 월은 니싼 월부터 따지면 네 번째 달이고, 티슈리 월부터 따지면 열 번째 달입니다. 그리고 그 이름 '탐무즈'는 바벨론의 대표적인 우상을 가리킵니다. 아마도 바벨론에 살던 유대인들은 우상숭배를 하지 말자는 의미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호렙산 기슭에서 금송아지를 섬긴 사건이 있었던 달을 우상의 이름을 붙였으리라 봅니다. 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이지요.

시반 월 6일, 첫 번째 유월절로부터 정확하게 50일째가 되는 날, 하나님께서 호렙산 기슭에 도열해 있던 이스라엘 백성 앞에 나타나셨습니다. 60만이나 되는 가장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 말씀은 십계명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을 도무지 감당할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의 음성은 마치 우레와 천둥처럼 그들의 귀에 들려왔습니다. 그 음성이 발해지는 곳은 마치 분화구같았습니다. 그들의 눈과 귀는 오로지 두려움과 고통을 느꼈을 따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열 가지 계명들을 모두 말씀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이스라엘 백성은 제사장 나라, 거룩한 백성이 되기로 서약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십계명을 받고 이스라엘 백성은 견딜 수 없어서 모세에게 당신이 홀로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우리에게는 오직 전달만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래서 호렙산에서 반포된 율법을 우리는 모세의 율법이라고 합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모세가 전해 준 율법이라 해야 합니다. 모세가 전해 준 율법이란 말은 우리에게 심각한 신학적 문제를 제기합니다. 아무튼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의 요구에 따라 홀로 호렙산에 올라갔습니다.  유대인들은 이 날을 오순절이라고 합니다. 시반 월 6일이란 말이지요. 이후 모세는 호렙산 정상에 40일 동안 머무르며 하나님으로부터 나머지 율법들을 받았다고 합니다. 모세는 하나님 앞에 경건한 자세로 앉아 금식을 해가며 하나님께로부터 율법을 받았을 겁니다. 하나님은 이때 에머랄드 판 두 개에다 십계명을 새겨 주셨다고 합니다. 모세는 이 십계명 판을 받아들고 호렙 산을 내려왔습니다. 유대인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때가 탐무즈 월 17일이었다는 겁니다. 그러고보니 시반 월 6일에 올라가서 탐무즈 월 17일에 내려 왔으니 꼭 40일이 되는군요. 모세는 호렙 산에서 내려오다가 이스라엘 백성이 금송아지 우상을 만들어 놓고 그 앞에서 경배하며 광란하고 있는 비참한 모습을 보았습니다. 화가 난 모세는 그들을 향해서 십계명 판을 던졌습니다. 십계명판은 깨져서 산산조각이 났지요. 모세는 금송아지 우상도 불에 태워 버렸습니다. 후세 사람들은 이 비극적인 사건을 생각하면서 그 달의 이름을 탐무즈로 붙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사건이 탐무즈 월 4일에 있었다고 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모세가 금송아지 우상숭배에 분개하여 십계명판을 깨뜨린 사건은 출애굽기 32장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사건은 출 24장에 따르면 확실히 호렙산 꼭대기에서 40일 금식기도가 끝나는 날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금식기도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의 존귀한 자들, 즉 아론과 나답과 아비후와 장로 70명을 불러 그들과 교제하신 직후에 시작되었습니다. 문제는 그 교제 이전에도 모세가 호렙 산에 올라가서 하나님께로부터 율법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출발이 바로 시반 월 6일 오순절이었습니다. 그래서 필자는 모세가 금송아지 우상숭배에 분개하여 십계명판을 깨뜨린 날은 탐무즈 월 17일보다 40일 후라고 봅니다. 그래야 훗날 모세가 새로 새긴 십계명판을 들고 호렙산을 내려온 날이 욤 키푸르, 즉 티슈리 10일이라는 게 아구가 맞습니다. 탐무즈 월 17일은 아브 월 9일로부터 3주 전, 성전 파괴의 전조로 생각하는 게 좋겠습니다.

---

탐무즈는 수메르어인 것 같습니다. 유대인들은 그들의 조상 아브라함을 수메르 제사장의 아들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수메르 문명이 피어난 메소포타미아를 그들의 고향으로 생각하기도 합니다. 메소포타미아는 훗날 바벨론으로 불리워졌습니다. 아브라함이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서 가나안 땅에 오기 전, 아브라함의 조상들은 다른 신들을 섬겼다고 합니다. 이 다른 신들이란 고대 바벨의 시날 땅에 존재했던 신들이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라헬은 하란의 아비 집을 떠나기 전에 그 신들 가운데 하나의 형상인 드라빔을 훔쳤다는 것입니다. 창 31.19. 물론 야곱은 이후 그 식솔들에게 이르기를 모든 우상들을 제거하라고 했습니다. 창 35.2.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백성의 바벨론 신화에 대한 관심은 바벨론 포수 이전에도 광범위하게 그들의 마음 속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오늘날 유대인의 달력은 바벨론의 점성학적 요소를 담게 되었습니다. 십계명의 첫 번째 계명은 이런 환경에서 이해되어야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탐무즈'가 수메르의 태양신 샤마시나 두무찌드를 일컫는 게 아닌가도 합니다. 이쉬다롯 또는 이난나라는 여신의 배우자란 말입니다. 생과 사와 윤회를 담당하는 신이지요. 하지가 지나 낮의 길이가 짧아지면 탐무즈를 위한 애도의 제사를 지냅니다. 이런 전통은 제1 성전시대에도 살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에스겔 선지자는 탐무즈에 대한 제사를 우상숭배라고 꾸짖었지요. 겔 8.14. 에스겔은 만약 이스라엘 백성이 계속 이 따위 이방 신들을 섬긴다면 성전이 파괴될 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은 정신을 차리지 못했고 결국 탐무즈 9일에 예루살렘의 성벽이 느브갓네살의 군대에 의해 파괴되는 변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탐무즈 17일에 제물을 공급받을 수가 없어서 제사가 끊겼으며 그로부터 3주 후인 아브 월 9일(티샤 브 아브)에 성전이 파괴되었습니다. 이 3주간을 슬픔의 3주간이라고 부릅니다. 이스라엘에 이어 유다가 멸망하는 괴로운 기간이란 말이지요.

탐무즈 17일의 금식은 '슬픔의 3주'가 시작되는 행사입니다. 21일 동안 티샤 브 아브, 즉 아브 월 9일을 생각하며 슬퍼하는 겁니다. 아브 월 9일은 예루살렘 성전이 파괴된 날입니다. 스가랴 선지자는 이 사건을 슥 8.19에서 예언하고 있습니다. 슬픔의 3주 동안 유대인들은 우상숭배의 죄를 회개합니다. 그래서 유대인들은 아브 월을 앞두고 우상숭배의 죄를 회개하기 위해서 달의 이름을 탐무즈라고 했다고 봅니다. 우상숭배의 죄가 결국 성전 파괴를 낳고 말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달의 이름을 우상의 이름으로 바꾸고 그것으로 후세에 경계에 경계를 더하고 있는 겁니다.

<슬픔3, 위로7>의 프레임

(2020년) 7월 30일 일몰로 아브 월 9일이 끝났습니다. 아브 월 9일을 ‘티샤 브 아브’라고 합니다. 이 날 제1, 제2 성전이 600여 년 간격으로 파괴되었습니다. 그래서 유대인들은 이 날을 가장 슬픈 날로 여기고 금식을 합니다. 이들은 가장 슬픈 날을 더욱 의미 있게 하기 위해 3주간 전부터 준비합니다. 일반 히브리력으로 열 번째 달인 탐무즈 월의 17일부터 열 한 번째 달인 아브 월의 9 일까지 꼭 3주간이 됩니다. 유대인들은 이 3주간을 가리켜 ‘슬픔의 3주간(베인 하 메 짜림)’이라고 하지요. 탐무즈 월 17일은 오순절로부터 40일이 되는 날입니다. 일단 ‘탐무즈’라는 달의 이름이 우상의 이름입니다. 뿐만 아니라 성경의 기록을 보기에 따라서는, 호렙산을 내려온 모세가 금송아지 우상숭배를 하는 이스라엘 백성을 보고 분격하여 손에 들고 있던 십계명 판을 내던진 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3주간은 우상숭배의 죄로 말미암아 성전이 파괴된 것을 슬퍼하기에 적절한 배경 이야기를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3주간은 파티는 물론 결혼식도 금지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브 월 9일이 끝나면 그들은 ‘위로의 7주간(쉬바 드느켐타)’을 갖습니다. 아브 월 10일부터 열 두 번째 달인 엘룰 월이 끝날 때까지 7주간이기 때문에 이들은 연말까지 위로를 추구하는 셈입니다. 연말은 그 해의 끝이기도 하지만 그래서 영원하다는 의미가 있지요. 새해는 새롭게 시작하는 해라서 또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재미있게도 위로의 7주간 중 마지막 한 주간을 일컬어 ‘창조의 주간’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창조의 주간은 새해 첫 날 끝납니다. 티슈리 월 1일이고 ‘로쉬 하 샤나’이며 새롭게 시작하는 날입니다. 그러므로 유대인들은 3주간의 슬픔을 갖고 이어 7주간의 위로를 받는 프레임을 세워 두었다고 할 수 있지요. 어쟀든 희망적인 프레임입니다. 이 희망은 7주간으로 끝나는 게 아닙니다. 그 7주간은 영원한 위로를 상징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성서를 기록한 유대인들의 세계관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세계관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지요. 참고로 금년(2020년) 엘룰 월 끝날, 즉, 엘룰 월 29일은 9월 17일 일몰부터 시작되겠습니다. 9월 18일 일몰부터는 새로운 해 즉 히브리력 5781년의 로쉬 하 샤나가 되겠습니다. 우리는 가능하면 금년에도 방태산 휴양림에서 엘룰의 마지막 주간을 보내려고 합니다. 코로나로 인해 여러가지 걱정이 있지만 하나님께서 티슈리 월에 새롭게 하실 거라는 기대를 가져봅니다. 그리고 내년은 좀 더 위로를 받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고 그래서 우리의 희망을 지펴내기를 바랍니다.

 

탐무즈 월의 역사

3일

주전 1272년 여호수아가 태양을 멈추게 했다. 수 10.1-15.

5일

주전 592년 에스겔이 마차의 꿈을 꾸다. 겔 1.4-26.

9일

주전 586년 예루살렘 성벽이 느브갓네살의 군대에 의해 파괴되다.

17일

주전 2488년 모세가 십계명판을 던져서 부수다. 주전 586년 성전에서 매일 드리는 제사가 끊기다. 주후 70년 예루살렘 성벽이 티토의 군대에 의해 파괴되다. 로마 장군 아포스토무스가 토라를 불태우고 성전에 우상을 놓다.

 

 


2020년 5월 23일 일몰부터  6월 22일 일몰까지 시반 월이었습니다.

2020년 5월 28일 일몰부터  5월 30일 일몰까지 샤브옽 오순절이었습니다.

2019년 6월 3일 일몰부터  7월 3일 일몰까지 시반 월이었습니다.

2018년 5월 19일 일몰부터 5월 21일 일몰까지 샤브오트 오순절이었습니다.

2017년 5월 25일 일몰부터  6월 24일 일몰까지 시반 월이었습니다.

2017년 5월 30일 일몰부터 6월 1일 일몰까지 샤브오트오순절이었습니다.

2016년 6월 6일 일몰부터  7월 6일 일몰까지 시반 월이었습니다.

2016년 6월 11일 일몰부터 13일 일몰까지 샤브오트 오순절이었습니다.

 

시반 월은 현대 히브리력으로 아홉 번째 달입니다. 그러나 출애굽 달력으로는 세 번째 달이 됩니다. 시반 월은 5월 하순 또는 6월 초순에 시작합니다. 토라는 시반 월을 '세 번째 달'이라고 부릅니다. 바벨론 포수 이후 지금까지도 세 번째 달로 불리워 집니다. 그런데 에스더 8.9에 시반 월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시반'이란 말은 아카드어로 시간, 또는 절기란 뜻을 갖습니다.

시반 월은 모두 30일이 들어 있습니다. 월삭은 시반 월 1일에 지킵니다. 정통 유대교도들은 시반 월 두 번째 날을 '욤 하 메이유카스'라 부릅니다. 영어로는 'Day of Distinction'이라 하는데 이스라엘 백성이 토라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란 뜻입니다. 모세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이 토라를 받아들이겠다고 결정하면 그들을 제사장의 나라요 거룩한 나라로 삼겠다고 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출 19.6-8. 그래서 어떤 유대인들은 이 날을 소절기로 생각하고 절기처럼 지키기도 합니다. 세 번째 날에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시기를 3일 후에 하나님 스스로 이스라엘 백성 앞에 나타나실 것이므로 이스라엘 백성은 이에 대한 준비를 하라고 하셨습니다. 출 19.9-15. 그래서 이후 세 날을 가리켜 '분리의 날들'이라고 합니다. 하나님은 약속하신 대로 시반 월 6일에 나타나셨고 이 날은 오메르 49를 세는 샤부오트, 즉 오순절이었습니다. 유월절 시작 부터 세면 50을 세겠지요. 탈무드는 이 셋을 세 번째 아이로 태어난 모세 (미리암과 아론 다음이므로)에 의해 전해진 토라의 세 책들, 즉 토라, 느비임, 케투빔에 비유하기도 하고 고핫, 레위, 이스라엘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시반 월의 처음 5일은 하나님께서 토라,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십계명을 받을 준비를 하는 날입니다. 시반 월 6일은 이집트에서 나온 지 7주가 되는 칠칠절, 즉 샤부오트의 날입니다. 그래서 오순절이라고도 합니다. 샤부오트가 시작되는 일몰부터 일출까지 밤을 꼬박 새우며 토라 전체에서 뽑은 구절들을 읽고 또 탈무드와 쪼하르에서 뽑은 구절들을 읽습니다. 이것을 '팈쿤 레일 샤부오트'라 하는데 샤부오트의 밤을 조준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나타나실 때 제대로 인식하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미드라쉬는 이때 졸고 있는 자들 때문에 하나님께서 쇼파르를 불게 하시고 천둥과 번개를 치게 하셨다고 합니다. 샤부오트를 오순절이라 하는데 이스라엘 백성에게는 토라를 받은 날이 되고 기독교인들에게는 성령이 강림하신 날이 됩니다. 그래서 시반 월에 들어서면 우리는 몸가짐을 바르게 하고 하나님 앞에서 토라를 제대로 받을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합니다. 사실 예수님께서 가버나움 뒷산에서 산상수훈을 반포하신 것은 제자들과 함께 십계명 공부를 하셨던 것의 열매였습니다. 산상수훈은 십계명의 해설이었던 것이지요. 여기서 우리는 십계명과 산상수훈을 함께 공부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이스라엘의 현자들은 오순절이 유월절의 열매라고 말합니다. 유월절에 구원받은 이스라엘 백성이 오순절에 하나님의 말씀을 받고 명실상부 그의 백성이 되었다는 의미입니다.

In this month we have the season of Pentecost (Shavuot), feast of weeks (on the 6th of Sivan) also being the season of wheat harvest, Exodus 34:22, when an offering of the first fruits from their harvest was given, Exodus 23:16, Lev 23:15-22, Numb.28:26-31, Deut. 9-12, Prov.3:9-10. The word Pentecost meaning counting to 50, because it's 50 days from Passover (barley harvest ) to Pentecost (wheat harvest). Also this season in Hebrew is called Shavuot; meaning the feast of weeks (the counting of 7 weeks from Passover to Pentecost as in Leviticus 23:15-17). 2 Chronicles 15: 8-15 says that in the 3rd month of Sivan (Pentecost season) after they had entered in a marriage oath with God, given their 1st fruits, blown the shofar (Hebrew trumpet, ram's horn) and sought God with all their hearts, God was found by them, and the Lord gave them rest all around.  

 

토라에는 ‘시반’이란 말이 없습니다. 셋째 달, 즉 ‘코데쉬 쉴리쉬’란 말이 있을 뿐입니다. 그러므로 ‘시반’이란 말은 바벨론 포로기 때 붙여진 이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셋째 달이라 함은 유월절이 들어있는 ‘니싼’월로부터 세번째란 뜻입니다. 그런데 이 시반 월이 중요한 이유는 토라의 3대 절기 중 하나인 오순절이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오순절은 시반 월 6일에 오는데, 유월절부터 세서 50일째 되는 날이라 오순절이라고도 합니다. 헬라어로 ‘펜테코스트’라 하지요. 그러고 보니, 오순절은 대개 기독교인들이 쓰는 용어이겠고, 유대인들은 ‘샤부오트’라 하네요. 이걸 우리 말 성경은 칠칠절로 번역해 놓았습니다. 유대인들은 유월절 다음 날부터 세서 49일째가 되는 날을 샤부오트라 합니다. 7에다 여성 복수형 어미를 붙여 놨으니 7주가 지났다는 의미겠지요. 그러므로 칠칠절, 오순절, 성령강림절 등은 모두 시반 월 6일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칠칠절, 또는 오순절이 유대인과 기독교인에게 중요한 이유는 바로 이 날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십계명을 내려 주셨기 때문입니다. 십계명은 유대인과 기독교인에게 율법의 핵심이 됩니다. 유대인이든 기독교인이든 십계명을 부정하면 그들의 정체성을 잃게 되지요. 그래서 오늘날에도 유대인들은 시반 월 6일이 시작되는 일몰에는 토라와 탈무드와 쪼하르에 기록된 대표적 구절들로 성경공부를 합니다. 일출까지 꼬박 밤을 새우며 공부를 한다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공생애 초기에 제자들을 모아 놓고 이런 공부를 하셨습니다. 이게 정리되어 나온 게 바로 ‘산상수훈’입니다. 따라서 산상수훈은 예수님의 오순절 결과물이 되겠습니다.

유대 정통파 사람들은 시반 월 1일부터 5일까지 경건하게 살면서 십계명을 받기 위한 준비를 합니다. 그 근거가 출 19.1-15 입니. 이 대목을 잘 읽어보면, 하나님께서 시반 월에 들어서자 이스라엘 백성에게 십계명을 주시겠다고 말씀하셨고 이들은 십계명을 주시면 지키겠다고 동의했습니다. 그러자 하나님은 모세를 산으로 부르셨고 그들이 십계명을 받기 위해서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말씀해 주셨습니다. 여기 나오는 셋째 날은 그런 준비를 시작한 후의 셋째 날을 말합니다. 따라서 시반 월 6일을 말하는 겁니다. 그러므로 유대 정통파가 5일 동안 경건한 삶을 강조하고 있는 것은 의미가 있습니다. 칠칠절 또는 오순절은 유대인들과 기독교인들에게 많은 추억을 남겼습니다. 11장에 기록된 성령강림 이야기가 바로 그때 있었고, 또한 룻기의 이야기가 바로 오순절 어간의 시간적 배경을 가졌으며, 역대하 15장에 기록된 아사 왕의 회개가 이 어간에 있었고, 가버나움 뒷산에서 나왔던 예수님의 산상수훈도 이때에 있었고, 예수님의 부활 승천하신 해 마가의 다락방에서 일어난 성령강림 사건이 바로 이때 있었습니다.

Feast of the First Fruits of Wine

The Feast of the First Fruits of Wine is a holiday celebrated by the ancient Israelites as purported in the Temple Scroll of the Dead Sea Scrolls. The holiday, which is observed on the third day of the fifth month (Av), is not mentioned in the Bible. The date is significant because it is exactly 50 days after the 15th of Sivan, the festival of Weeks.

On this holiday, the Israelites were commanded to bring their first fruits of the grapes to the Temple as an offering. This holiday was a very happy day because "the wine gets atonement on this day" and was commanded to be observed as an annual celebration perpetually. After this holiday, the children of Israel were permitted to eat from their grape vines, whether the grapes were ripe or still unripe, because after the observances of this holiday, they had made a full atonement for the wine. It so happens that this day coincides with the modern Jewish period called "The Nine Days", a time when mourning practices take place and when wine and meat are prohibited.

This holiday is not observed by any known modern Jewish group today.

시반 월의 역사

6일

주전 1313년 모세가 시내산 꼭대기에서 토라를 받다. 이때가 칠칠절이었다. 이후 이 날은 토라의 절기가 되었다. 다음 해 이 날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메추라기 고기를 실컷 먹게 하셨고 이집트로 돌아가자고 한 자들은 징계하셨다. 예수님은 이 날 가버나움 뒷산에서 제자들과 십계명을 공부하시다가 이를 바탕으로 하여 산상수훈을 반포하셨다.

6일

주전 1040년 다윗이 태어나다. 주후 1760년 바알 쉠 토브가 죽다.

23일

주전 474년 모르드개와 에스더가 모든 유대인들에게 기별하여 하만이 아달 월 13일에 저지를 일에 대해 준비하라고 하다.

27일

주후 1790년 플로렌스의 유대인들이 폭도들로 부터 구원을 받다. 이것을 플로렌스의 푸림이라고 부른다.

 


 

2020년 4월 24일 일몰부터  5월 23일 일몰까지 이야르 월 이었습니다.

2019년 5월 5일 일몰부터  6월 3일 일몰까지 이야르 월 이었습니다.

2018년 4월 15일 일몰부터  5월 14일 일몰까지 이야르 월이었습니다.

2017년 4월 26일 일몰부터  5월 25일 일몰까지 이야르 월이었습니다.

2016년 5월 8일 일몰부터  6월 6일 일몰까지 이야르 월이었습니다.

          

'이야르' 월은 현대 히브리력으로 여덟 번째 달 이지만, 출애굽 달력으로는 두 번째 달 입니다. 이야르는 이스라엘 백성이 바벨론 포수 시절 부터 사용한 이름으로 '꽃이 피다'는 뜻을 갖고 있습니다. 아빕 또는 니싼이란 단어와 비교하면 완연한 봄이 되었다는 의미 입니다. 이야르 월은 모두 29일이 들어 있고, 가나안 땅에서 이야르 월은 '찌브' 월이라고 했습니다. 왕상 6.1. 우리 말로는 '시브'월로 음역 했습니다. 이야르 월의 중요한 절기들은 ‘페싹 쉐니’와 ‘라그 바 오메르’ 입니다. 욤 찌카론, 욤 하쯔마우트, 욤 예루샬라임 등 다른 절기들이 있기는 하지만, 이 절기들은 이스라엘 현대사와 관련해이 있으므로 여기서는 설명을 생략 합니다. 

'페싹 쉐니' 즉 두 번째 유월절은 민수기 9장에 기록 되어 있는 성서적 절기 입니다. 그러나 유월절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우리에게 두 번째 유월절인 페싹 쉐니를 지킨다는 건 어려운 일 입니다. 페싹 쉐니는 한 달 전 니싼 월 15일의 유월절 만찬에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이 이야르 월 14일에 준비하여 일몰과 함께 15일에 뒤늦은 유월절 만찬을 갖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유월절 만찬에 참여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에서 끊어진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페싹 쉐니를 집요하게 지키는 것 입니다. 페싹 쉐니가 오는 이야르 월 15일은 이스라엘 백성이 신 광야에서 만나를 처음 얻은 날이기도 합니다. 출 16장 참고.

이야르 월 18일에 오는 ‘라그 바 오메르’에는 세계 곳곳의 유대인 마을에서 불꽃을 피운다고 합니다. 라그는 히브리어 라메드와 김멜을 나타냅니다. 라메드는 30을, 김멜은 3을 나타내므로 라그 바 오메르는 오메르 세기의 33일째를 말하는 겁니다. 오메르 세기의 34일째는 라드 바 오메르라고 하겠지요. '드'는 히브리어 문자 달렛인데 숫자 값은 4 입니다. 오메르 세기란 유월절 두 번째 날에 “우리는 오메르 하나를 세었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감사의 표현 입니다. 오메르 49를 세면 끝나는데 이 날이 바로 칠칠절 또는 오순절 입니다. '샤브오트'라 하므로 칠칠절이 더 맞는 번역이기는 합니다. 이 날이 시반 월 6일 입니다. 그런데 유월절 첫 날 부터 오메르를 세면 50일째가 되지요. 그래서 오순절이라 하는 겁니다. 신약에서 오순절은 성령강림절이라 합니다.

유대인들은 오메르 세기를 시작해서 32를 셀 때까지 애도 분위기를 유지 합니다. 그러다가 33을 세면 이때부터 갑자기 즐거운 시간을 갖습니다. 미루어 두었던 소풍을 가고 파티를 벌이고 결혼식도 올립니다. 하지만 이렇게 하는 이유를 유대인들도 잘 설명하지 못합니다. 다만 이런 이야기가 전해 내려 옵니다. 랍비 아키바의 제자 24,000명이 (하나님이 보내신) 역병으로 떼죽음을 당했는데 오로지 5명만 살아 남았다고 합니다. 그 가운데 쉬몬 바 요카이라는 제자가 있었습니다. 이 사람이 유대교 신비주의(카발리즘)의 경전이라 할 수 있는 ‘쪼하르’를 만들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쪼하르에 따르면, 랍비 요카이는 죽는 날 오메르 33을 세게 되었는데, 이 날 아주 깊은 신비를 체험하고 이를 사람들에게 설명해 주었다고 합니다. 유대인들은 지금도 이것을 엄청난 계시의 불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날 유대인들은 즐겁게 불놀이를 합니다. 불놀이를 하면서 감자를 구워 먹기도 합니다. 탈무드 학교 학생들은 밖으로 뛰어나가 신나게 운동을 하고 즐거운 파티를 연다고 합니다. 스파르딤 유대인의 경우에는 34일부터 즐겁게 살아갑니다. 이를 '라드 바 오메르'라 하지요. 라그가 아니라 라드! 그러고 보니 라그 바 오메르는 카발리즘에서 아주 귀하게 생각하는 절기로군요. 우리는 모를 수 밖에 없는 절기 입니다.

 

이야르 월의 역사

4일

욤 찌카론, 1165년 랍비 마이모니데스가 페쯔에서 이슬람 박해를 피해 탈출하다 큰 풍랑을 만남. 이후 이 날만 되면 그는 금식과 기도를 함.

5일

욤 하아쯔마우트, 1948년 5월 14일 화요일 해지기 전에 이스라엘 산헤드린 공화국 독립 선언.

8일

1096년 제1차 십자군 원정 시작. 라인란트, 보름스, 마인쯔에 살던 수 많은 유대인들이 희생됨. 이때는 안식일이었음.

10일

주전 2870년 엘리 제사장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가 죽음.

13일

1427년 스위스 베른에서 유대인들이 추방됨.

14일

페싹 쉐니, 민수기 9장에 따른 두번째 유월절. 시체에 가까이 있던 자들이 유월절 만찬에 참석하지 못해서 생긴 날. 1605년 오스트리아의 비젠쯔에서 유대인들이 학살당함. 1933년 나치가 수천권의 유대인 책들을 불사름.

15일

1727년 러시아의 카트리나 1세가 죽기 몇 달 전인데 유대인들이 우크라이나에서 추방됨. 1935년 나치의 뉘름베르크 법이 헝가리에서 실시됨.

17일

66년 성전에서 은을 훔친 로마군을 유대인들이 공격해 격파함.

18일

라그 바오메르, 1948년 이스라엘 방위군 창설.

20일

1637년 베니스의 유대인들이 법적인 차별을 받다.

25일

1355년 톨레도에서 유대인들이 학살되다.

28일

욤 예루샬라임, 1967년 6일 전쟁 중 예루살렘을 점령하다. 주전 1020년 선지자 사무엘이 죽다.

 

바하브: 바오메르 앞 월요일.

 

 

모든이교회 MODENEE Presbyterian Church

in BeitModenee

10357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55-8호

#255-8 SanduRo, IlsandongKu, Koyang, Kyonggi, 10357 S.Korea

Tel: 031-905-8291(ex), eMail: modenee@me.com